필리핀 물가 상승, 고기보다 양파가 더 비싸 ㄷㄷ > 해외이야기

본문 바로가기

회원로그인

꿀알바 마사지 구인구직

다운로드하기 Google Play

지역별업소

테마별업소

쿠폰&이벤트

커뮤니티

마사지 방문후기

해외마사지

포인트게임

제휴문의

마타운 카카오 친구추가

해외이야기

필리핀 물가 상승, 고기보다 양파가 더 비싸 ㄷㄷ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마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20회 작성일 23-02-04

본문

지난주 필리핀에서 양파 1kg의 가격은 약 11달러(약 13000원)에 달한 반면 닭 한 마리는 약 4달러였다

전 세계 많은 국가에서 양파는 기본적인 식자재이고 고기는 사치품에 가깝다. 그러나 필리핀에선 현재 양파 가격이 닭고기나 소고기 가격을 웃돌고 있다.

마늘과 양파를 볶아 먹는 필리핀의 식습관은 1521~1898년까지 지속된 스페인 식민지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이는 필리핀의 식문화에 큰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지난 한 달간 필리핀에서 양파는 사치품이 되고 말았다. 가격이 급등하면서 고기보다 비싸진 것이다.

이번 주 붉은 양파와 흰 양파 1kg의 가격은 약 11달러(약 13000원)에 달한 반면 닭 한 마리는 약 4달러였다.

양파 가격이 필리핀의 하루 최저임금인 약 9달러를 웃도는 것이다.

이렇듯 양팟값이 급등하면서 양파를 밀수하려는 시도도 있었다. 이번 달 초 의류로 표기된 중국산 양파 31만달러어치가 밀반입 과정에서 당국에 적발됐다.

한편 SNS에선 정부를 비난하는 필리핀 시민들의 웃지 못할 게시물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현 상황에 대해 정부가 일정 부분 책임이 있다는 목소리가 크다.

미국에 산다는 어느 필리핀인은 트위터에 "초콜릿아 잘 가렴, 양파야 어서 와. 이젠 양파가 최고의 빠살루봉(집에 들고 가는 기념품 및 선물)이 될 수도"라고 적었다.

"사우디아라비아 여행 기념품으로 초콜릿 대신 양파를 가져올 것"이라고 한 이도 있었다.

미국 여행 중이라는 어떤 누리꾼은 양파 가루가 든 병 사진을 공유하며 "필리핀에서 양파는 마치 금과 같기에 이 양파 가루를 필리핀에 들고 가 선물로 나눠주고 싶었다. 그런데 슈퍼마켓 5곳을 돌아다녀 봐도 재고가 없었다. 직원에게 물어보니 '필리핀 관광객들이 모두 다 사갔다'고 하더라"고 언급했다.


한편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 거주하는 니콜라스 마파 ING 은행 수석연구원은 일부 식당에선 양파가 들어간 메뉴 판매를 중단했다고 언급했다. 예를 들어 일부 메뉴에선 보통 버거와 함께 나오는 양파튀김이 사라졌다.

마파는 BBC와의 이메일 인터뷰를 통해 "식당들은 (양파가 들어간) 메뉴에 가격을 제대로 책정할 수 없거나, 혹은 단순히 양파를 구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기업들은 대안 찾기에 나섰다.

'필리핀 요리 유산 보존 운동'을 설립한 요리사 잼 멜초어는 양파의 대체품을 찾고 있다. 원래 멜초어는 '라소나'라고 불리는, 그 맛도 독특하고 포도알 정도로 크기가 작은 토종 양파 품종을 많이 사용했다고 한다.

"식당과 일반 대중 모두 현 상황에 고통받고 있다"는 멜초어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양팟값이 너무 높아 대안으로 무엇을 활용할 수 있을지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파는 이 지역 요리에서 매우 중요하다. 양파가 들어가지 않는 요리가 거의 없을 정도다. (또한) 모든 필리핀 요리에서 중요한 식자재"라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